본문 바로가기
Weddingㅣ웨딩일기

웨딩플래너 상담 ㅣ플랜마주, 블랑드봄, 베리굿웨딩 후기

by 다정한 졍이일기 2020. 3. 15.

웨딩홀을 계약했으니, 다음 단계는 웨딩플래너 정하기!


웨딩업계는 거대하고, 업체는 너무많고, 플래너는 더더 많고.. 오히려 선택지가 너무 많으니 참 막막했다.

두세명정도 만나보면 어떤 플래너랑 함께하는게 좋을지 감이 온다고 해서

 

- 지인이 선택해서 만족했던 플래너 위주로 미팅을 잡고

- 웨딩카페에서 후기가 좋은 분

- 플래너 개인 인스타그램을 보고 그동안 진행한 결과물의 무드가 좋은 곳으로 상담예약을 했다.

 

일단, 스드메 패키지 예산을 정해가야 그에 맞는 스드메 조합을 짤 수 있는데

이게 정말 가격 폭이 다양해서(특히 드레스).. 아주 러프하게 구분 해 보면 

300만원 이하 / 300만원-500만원 / 500만원 이상

 

그리고 상담 전에 내가 입고싶은 드레스, 찍고싶은 사진 등을 많이 캡쳐 해 가면 좋은데

이렇게 다 정해 가면 플래너가 왜 필요한가 의문도 들 것이다. 왠지 가격이 더 비싸질 것 같은 느낌도 들고..

하지만 워크인으로 직접 예약하는 것 보다 플래닝 업체를 통해 연계업체로 예약 하는 게 오히려 더 저렴하다.

 

그리하여 내가 정한 기준은 이정도였다.

- 스튜디오 : 인물위주 깔끔한 사진, 실내촬영위주

- 드레스 : 너무 화려하기보단 청순한 스타일(하지만 입었을때 잘 어울리는 것이 최고)

- 메이크업 : 피부 표현을 잘 하는 곳. 지방 예식이니만큼 메이크업이 오래 지속돼야 함

 

상담이 1시간 조금 더 진행되니, 미팅은 2시간 정도의 간격으로 예약.


1. 플랜마주

 

 

사무실이 아주 감각적으로 꾸며져 있었다.

스드메 뿐 아니라 전체적인 결혼준비 과정에 대해 설명 해 주셔서 처음에 방문하기 잘했다 생각한 곳

 

2. 블랑드봄

 

 

플래너님이 내 취향을 바로 캐치하는 느낌!!

다른 곳에선 듣지 못한 내가 하고싶은 스튜디오의 저렴한 옵션을 안내 해 주셨고,

신부 위주인 스드메 선택에서 신랑과의 조화로움까지 고려해서 추천 해 주셨다.

 

3. 베리굿웨딩

사진은 못 찍었지만 규모에 놀랐다! 수십쌍의 커플이 동시에 상담을 받고 있던 듯

여러개의 앨범을 보며 내 스타일의 업체를 추려가는 방식으로 상담을 진행했다.

한시간정도 잠깐 이야기 한게 다인데도 플래너님 성격이 좋다는게 뿜뿜 느껴졌다

 

 

상담 후 플래닝 업체를 정해서 계약금을 지급하고, 촬영 30일 전 70%의 중도금, 본식 30일 전 30%의 잔금을 지급

 

 

 

 

 

 

 

 

 

 

댓글13